사회적 배려와 도꼬 도시오

 

2013. 2. 28

박경석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세간에 화제입니다. 아들이 영훈 국제중학교에 '사회적 배려' 대상자로 입학했다고 하지요. 국제 최고 대기업 후계자인 그의 아들이 부모가 이혼했다고 해서 '한부모 가정' 아들이 되어 '사회적 배려'를 받았다고 합니다.

 

이 학교는 지난 2008년 개교당시 귀족학교로 알려져 세간에 관심을 많이 받았는데.. 일반전형의 경우 경쟁이 너무 치열하고 공개추첨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반해 사회적 배려 대상자는 서류전형만으로 뽑는다고 하지요. 영훈중은 영훈초와 함께 영훈재단에 소속된 최고 명문 사립중이라고 하는데요..


이 부회장의 아들이 영훈초에 다닐 당시 학교에 비공개로 컴퓨터를 40대 기증했다고 합니다. 사람들이 '기여입학' 아니냐하는 의혹을 갖고 있습니다. 사회적배려 주체가 되야 할 분이 사회적배려 대상이 되었다는 건.. 정말.. 참!..  


오늘 아침에는 일본의 한 기업인이 생각납니다. '도꼬 도시오'

 

일본재계를 대표하는 경단련 회장을 역임한 분이고, '도시바'의 회장이셨던 분입니다. 이 분은 엄청 검소한 분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5평짜리 낡은 2층 목조주택에서 평생 사시면서 당시 5000만엔의 연봉 중 월 8만엔으로 생활하면서 나머지는 모두 사회에 기부를 하셨습니다.

 

명색이 도시바 회장인데 집에 칼라티브이가 없어서 집을 방문한 직원들이 이를 보고 놀라서, 100만대 생산기념으로 선물을 할 정도였고.. 에어컨도 겨우 설득해 설치를 했는데 손님이 오실 때 아니면 켜지도 않았다고 합니다.

 

스스로 공과사 구분도 엄격해서 회사 일이 아니면 전용차는 아예 사용하지도 않았고, 출근도 웬만하면 버스나, 전철을 이용했다고 하지요. 이분도 저와 같은 '얼리버드'족이셨다는데요.. 새벽 4시에 기상해서 일과를 시작하셨고.. 오전 10시 이전에 중요한 하루 일과를 다 끝내셨다고 합니다.

 

특별한 약속이 없으면 점심은 메밀국수 하나로 가볍게 때우고 그 이후는 공장방문이나 영업지점을 방문하는 걸로 일과를 보내셨습니다. 일과가 끝난 저녁 6시 이후에는 일체의 약속을 잡지 않고 집으로 돌아와 독서와 자기계발 활동을 했다고 합니다.

 

'일에 관한한 회장과 사원은 동격'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끊임없이 소통을 하셨고, 직원이 3배 일하면 회장은 10배를 일해야 한다고 하시며 직접 몸소 솔선수범하셨습니다. 일본경제가 세계 최고의 활황기를 맞을 수 있었던 것은 이런 분이 경제계 수장으로 있었고, 대기업을 이끌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최근 추락하고 있는 도시바를 보면서 제대로 된 한 사람의 리더가 얼마나 소중한지 새삼 깨닫게 됩니다. 끊임없이 자신을 낮추고, 공부하는 자세로 살면서 '사회를 배려'하시면서 살아가셨던 '도꼬 도시오' 회장의 삶이 더욱 더 빛나는 아침입니다.